윈도우에서 Docker 컨테이너가 자꾸 사라져버리네요. > 잡담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잡담게시판

윈도우에서 Docker 컨테이너가 자꾸 사라져버리네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9-04 14:00 조회1,212회 댓글3건

본문

Windows 에서도 Docker 가 사용 가능해진지도 꽤 시간이 흘렀고 해서

 

개발시 별도로 서버(가상머신포함)를 셋팅하는 것보다 도커 컨테이너를 활용하면 편하겠다 생각했습니다.

 

근데 이게 생각처럼 매끄럽진 않네요.

 

일단 첫번째는 redis-server 실행에 좀 트러블이 있었습니다..

 

key expire 이벤트를 받거나 하는게 필요해 커스텀 설정 적용이 필요했습니다.

필요한 설정 파일을 작성하고 다음과 같이 Dockerfile 을 작성했습니다.

FROM redis

COPY redis.conf /usr/local/etc/redis/redis.conf

CMD ["redis-server", "/usr/local/etc/redis/redis.conf"] 

 

빌드..

docker build --tag myredis . 

그리고 다음과 같이 컨테이너를 만들어 주면 

docker run --rm -itd -p 32001:6379 

컨테이너가 바로 꺼져버립니다. (--rm 옵을 줬으니 삭제되서 docker ps -a 에도 안나타납니다.)

이건 다음과 같이 tail -f /dev/null 을 추가해서 해결봤습니다.

 

CMD service redis-server start;tail -f /dev/null 

두번째는 윈도우를 재시작하거나 도커 서비스를 재시작 시키면 컨테이너가 모두 날라가 버린다는 겁니다.

검색해보니 이런 케이스가 종종 검색되는데 뭔가 뽀족한 원인과 해결법은 찾질 못 했습니다... ;

윈도우 스케쥴러에서 docker service 프로세스 실행이 성공했을 때 컨테이너를 만들어주게도 해봤는데 그리 만족할만한 해법은 아니었습니다...

 

세번째는 GUI 관리툴 격인 Kitematic 이 제대로 동작을 안합니다. 만들다만 느낌이에요.. (버전 자체가 0.x.x 이긴 합니다.)

UI 가 먹통이 되는 상황이 많이 발생해요..

 

마지막으로 컨테이너에 매핑한 포트가 도커 데스크탑 재시작 후에는 잠겨버려서 새로 만드는 컨테이너에 매핑이 안된다는 점입니다. 포트는 이미 점유되어 있고 컨테이너 리스트에는 안보이고 실제로 redis client 로 접속해보면 안떠있습니다.... 

 

동일 머신에서 큰 자원 안먹고 컨테이너를 띄워 테스트한다는 장점은 있는데 생각보다는 불편합니다.

저야 redis 를 캐싱 용도로만 띄워 사용해서 매번 새로 만들어도 무관하지만 그게 아닌 경우 컨테이너가 날라가버리는건 큰 문제사항이 되겠고요.

 

그냥 WSL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ㅎ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리틀캔들님의 댓글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눅스를 거의 안다뤄봐서 몰랐네요
아직은 자잘한 문제점이 많은가 보군요
그런데 도커가 vm대비 속도면 말고도 장점이 많나용?

잡담게시판 목록

Total 1,871건 1 페이지
잡담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광고글은 확인되는 즉시 삭제됩니다. 인기글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0 5491
1870 지니어스가 유튜브 알고리즘으로 나오길래 새글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5
1869 클리앙 터진얘기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6 19
1868 토스에서 동물의숲 에디션 추첨한대용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2 37
1867 당근마켓 써봤어요. 댓글2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43
1866 [유튜브] 직장은 잃은 34살 애 아빠의 선택, 30대 중반에 직업을 바꾸는게 가능할까 댓글1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60
1865 쩝... 무선이 유선보다 빠른 아이러니.. 댓글2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54
1864 경제나 부동산이 앞으로도 괜찮을까요?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68
1863 [데이터주의]이마에 X자가 보이는 남자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86
1862 그램 노트북 (2017년형 15인치) A/S 받았습니다. 댓글1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3 75
1861 유튜브를 보다가 희안한 상황 댓글1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3 85
1860 코로나가 생각보다 해결될 기미가 안보입니다... 댓글1 리틀캔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3 75
1859 [유튭] 고상한 꿈보다 솔직한 욕망이 돈을 버는 이유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104
1858 금손 부럽습니다. 댓글1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85
1857 주말 사이 언리얼 엔진을 설치해 보았습니다. 댓글2 책읽는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96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470
어제
517
최대
3,675
전체
852,742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LittleCandle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littlecandle99@gmail.com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